본격적인 아날로그 세계로 인도하는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Focus


REKKORD Audio  

F300



본격적인 아날로그 세계로 인도하는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본격적으로 음악이 재생되면 CD나 스트리밍 재생과는 어딘가 다른 특별함이 다가온다. 좀더 감성적으로 음악이 다가온다고 할까. 좀더 음악에 집중하게 되고 좀더 음악을 오래 듣게 한다. 그리고 꽤 자주 찾아오는 LP 뒤집는 시간이 나름 아날로그의 즐거움을 준다.


글 | 이승재


요즘 렉코드 오디오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좀더 본격적인(?)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을 소개하고자 한다. 바로 F300으로, 이전에 소개한 F100P와 F110P보다 상위 모델이며, 하위 모델과 다르게 포노 앰프가 내장된 P 버전은 없다. 그리고 생긴 모습은 얼핏 보기에 아래 모델과 큰 차이는 없어 보이지만 구성에서 꽤 다른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참고로 동사에서 이 F300 모델보다 더 고급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제품은 F400 하나뿐이다. 즉, 동사의 주력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로 봐도 될 것 같다.



이 턴테이블을 만든 렉코드 오디오는 독일 장크트 게오르겐에서 100년이 다 되어 가는 시간 동안 수작업으로 제품을 만들어 온 턴테이블 전문 브랜드다. 현재 F100에서부터 F110, F300, F400까지 여러 단계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제품과 M500, M600 일반 턴테이블을 만들고 있고, 그 외에 LP 클리닝 머신과 클리닝 액체, 카본 브러시도 만들고 있다. 오랜 역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동사의 턴테이블은 부품의 99%가 바로 인근 지역에서 만들어지며, 모든 부품, 모든 나사 및 모든 스프링은 최고의 음질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 작은 단계를 거쳐 조립되고 세심하게 조정되고 있다. 



본격적으로 F300에 대해 알아보자. F300의 특징은 바로 톤암이다. F300의 톤암은 동일한 스틸 팁 볼 베어링을 사용한 초저질량 알루미늄 톤암이지만 아래 모델들과 다르게 침압과 안티스케이팅을 맞출 수 있게 되어 있다. 즉, 한 가지 카트리지만 사용해야 했던 아래 모델들의 한계를 뛰어넘는 제품인 것. 그래서 다양한 카트리지와 사용 가능하고 이를 통해 음질을 더 좋게 할 수 있다. 그리고 또 하나 다른 점은 탄소 섬유 강화 헤드셸에 미리 부착된 카트리지가 오디오 테크니카의 AT3600L에서 AT91(이 카트리지 역시 망가져도 얼마 안 하는 ATN91 스타일러스만 교체하면 되어서 부담 없다)로 좀더 좋은 것으로 바뀌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플린스가 F110과 동일하게 MDF 소재로 만들어졌지만 원피스 MDF로 만들었고, 마감이 스털링 오크, 새틴 블랙 두 가지로 늘었다. 이 세 가지 다른 점 외에는 F110과 동일하게 구성되어 있는데, 벨트 드라이브 방식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이며, 전체 자동 시스템과 톤암 및 댐핑 알루미늄 플래터가 서브 섀시에 있고 이를 통해 나머지 부분과 분리된 플로팅 서브 섀시 플랫폼 구조로 되어 있다. 그래서 F110처럼 플래터 아래에 빨간색의 운송 잠금 장치가 2개 있고, 사용 시 이를 제거해야 한다. 또한 동일하게 톤암을 움직이지 않게 고정하는 잠금 장치도 있고, 플래터는 중량감 있는 알루미늄 소재로 되어 있으며, 매트가 포함되어 있다. 더스트 커버도 갖추고 있고 7인치 싱글 음반용 어댑터도 포함되어 있다.



사용 방법은 우선 침압(2g)을 맞춰야 하는데, 카트리지 커버를 벗기고 톤암의 밸런스 웨이트를 돌려서 톤암이 수평이 되게 만든다. 그 다음 밸런스 웨이트의 숫자판만 돌려 0에 맞추고, 밸런스 웨이트를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돌려 2에 맞춘다. 그 다음 안티스케이팅 다이얼을 돌려 2에 맞춰야 한다. 그 외에는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답게 편리한데, 스위치를 스타트에 두면 알아서 플래터가 회전하고 톤암이 옆으로 움직이고 아래로 내려가 LP 위로 카트리지의 스타일러스가 내려가며 음악을 재생한다. 반대로 스톱에 두면 톤암이 올라가고 옆으로 이동하며 플래터가 멈춘다. LP가 끝까지 재생되면 알아서 톤암이 올라가고 옆으로 이동하며 플래터가 멈춘다. 이 턴테이블 역시 리프트 스위치가 있어서 재생 중간에 톤암을 움직여 원하는 곡에 카트리지의 스타일러스를 위치할 수 있다. 회전 속도는 33 1/3, 45rpm 두 가지가 있다. 


설명서에 따라 침압과 안티스케이팅을 맞춘 뒤 이 턴테이블을 연결할 대상을 찾아보았는데, 마침 트라이앵글 엘라라 LN05A 액티브 스피커에 포노 앰프가 내장되어 있어 연결해 보았다. 막상 연결해 보니 디자인도 서로 잘 어울리고, 가격적인 면에서도 잘 맞는 매칭이 되었다. 그렇다면 사운드는? 결론을 말하자면, 시벨리우스 교향곡 3번, 김목경 밴드의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조정아의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 레이서 엑스에서 폴 길버트의 기타 속주 등 다양한 장르의 LP를 들었는데, 무척 만족했다. LP를 턴테이블에 얹고 버튼을 스타트 쪽으로 밀면 플래터가 돌아가면서 톤암이 움직여 LP에 카트리지가 올라가면서 음악이 재생되는데, 그 음악이 나오기 전까지 들리는 LP 특유의 지글지글 하는 소리에서부터 아날로그 감성적인 면을 채워 주기 시작한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음악이 재생되면 CD나 스트리밍 재생과는 어딘가 다른 특별함이 다가온다. 좀더 감성적으로 음악이 다가온다고 할까. 좀더 음악에 집중하게 되고 좀더 음악을 오래 듣게 한다. 그리고 꽤 자주 찾아오는 LP 뒤집는 시간이 나름 아날로그의 즐거움을 준다. 그리고 들으면 들을수록 이전에 들었던 동사의 하위 제품들보다 분명 좋은 음질인 것을 알 수 있었다. 카트리지를 바꿔 가며 아날로그에 세계에 깊이 들어가 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턴테이블이다. 




수입원 (주)다미노 (02)719-5757

가격 97만원   구성 벨트 드라이브, 풀 오토매틱   속도 33, 45RPM   와우 & 플러터 0.06%   플래터 알루미늄   톤암 8.3인치   

카트리지 오디오 테크니카 AT-91   크기(WHD) 43×13×36.5cm   무게 6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