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음질과 편리함 모두 담아 낸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Spotlight


REKKORD Audio               

F400



고음질과 편리함 모두 담아 낸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글 | 이승재


요즘 렉코드 오디오의 턴테이블을 순차적으로 소개하고 있는데, 드디어 렉코드 오디오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중 최고봉인 F400을 만나게 되었다. 최고봉답게 하위 모델과 많은 부분이 다르며 한눈에 보기에도 더욱 고급스러운데, 이번 리뷰를 통해 그동안 궁금했던 레퍼런스의 모습을 확인해 보자. 



이 턴테이블을 만든 렉코드 오디오를 소개하면, 독일 장크트 게오르겐에서 100년이 다 되어 가는 시간 동안 수작업으로 제품을 만들어 온, 오랜 역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턴테이블 전문 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동사는 현재 F100에서부터 F110, F300, F400까지 여러 단계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 제품과 M500, M600 일반 턴테이블을 만들고 있는데, 동사의 턴테이블에 사용되는 부품의 99%가 인근 지역에서 만들어진다. 그리고 모든 부품, 모든 나사 및 모든 스프링은 최고의 음질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 작은 단계를 거쳐 조립되고 세심하게 조정되고 있다. 동사는 턴테이블 외에도 LP 클리닝 머신과 클리닝 액체, 카본 브러시도 만들고 있다. 



F400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은 하위 모델과는 다르게 무척 고급스러운 마감으로 완성되었는데, 새틴 블랙, 하이 글로스 블랙, 마카사르 우드 베니어, 체리 우드 베니어 4종류의 마감이 있다. 그 다음 다른 점은 톤암이다. 이전 모델과는 확연히 달라졌다. 새로운 톤암은 8.3인치 길이의 스틸 팁 볼 베어링을 사용한 초저질량 알루미늄 톤암이기는 하지만 톤암 옆에 있는 다이얼로 침압을 조절하는 무질량 트래킹 포스 조정 톤암(스태틱 밸런스와 다이내믹 밸런스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타입)으로, 침압을 맞추는 방식이 완전히 다르다. 방법은 우선 트래킹 포스와 안티스케이팅 다이얼을 0에 맞추고, 카트리지 커버를 벗기고 톤암의 밸런스 웨이트를 돌려서 톤암이 수평이 되게 만든다. 그 다음 트래킹 포스 다이얼을 돌려 1.75에 맞추고 안티스케이팅 다이얼을 돌려 1.75에 맞추면 된다. 1.75라는 숫자는 헤드셸에 미리 부착되어 있는 오토폰 2M Red 카트리지의 권장 트래킹 포스가 1.8g(18mN)이기 때문이며 동사에서는 1.75g을 권장하고 있다. 또한 이 톤암은 헤드셸이 분리되며 오토폰 2M Red 카트리지가 포함되어 있는데, 카트리지 변경 시 스타일러스 오버행을 맞출 수 있는 카트리지 장착 게이지를 제공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플래터 회전 속도가 아래 모델과 다르게 33 1/3, 45, 78rpm 세 가지가 있어 더욱 다양한 음반을 재생할 수 있다. 



그 외에는 아래 모델과 동일하게 구성되어 있는데, 벨트 드라이브 방식의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이며, 전체 자동 시스템과 톤암 및 댐핑 알루미늄 플래터가 서브 섀시에 있고 이를 통해 나머지 부분과 분리된 플로팅 서브 섀시 플랫폼 구조로 되어 있다. 그래서 F300, F110처럼 플래터 아래에 빨간색의 운송 잠금 장치가 2개 있고, 사용 시 이를 제거해야 한다. 그리고 플린스가 F300과 동일하게 원피스 MDF로 만들어졌다. 플래터는 중량감 있는 알루미늄 소재로 되어 있는데, 정확하지는 않지만 하위 모델보다 두꺼운 느낌이다. 그리고 매트가 포함되어 있고, 더스트 커버도 갖추고 있으며, 7인치 싱글 음반용 어댑터도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포노 앰프가 내장된 P 버전은 없으며, DC 12V 어댑터로 전원을 공급받는다. 



F400은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답게 사용이 편리하다.  스위치를 스타트에 두면 알아서 플래터가 회전하고 톤암이 옆으로 움직이고 아래로 내려가 LP 위로 카트리지의 스타일러스가 내려가며 음악을 재생한다. 반대로 스톱에 두면 톤암이 올라가고 옆으로 이동하며 플래터가 멈춘다. LP가 끝까지 재생되면 알아서 톤암이 올라가고 옆으로 이동하며 플래터가 멈춘다. 그리고 이 턴테이블 역시 리프트 스위치가 있어서 재생 중간에 톤암을 움직여 원하는 곡에 카트리지의 스타일러스를 위치할 수 있다. 


시청해 보기 위해 설명서에 따라 침압과 안티스케이팅을 맞춘 뒤 F300 리뷰에서 들었던 시벨리우스 교향곡 3번, 김목경 밴드의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조정아의 김죽파류 가야금 산조, 레이서 엑스에서 폴 길버트의 기타 속주 등 다양한 장르의 LP를 똑같이 들었는데, 음악이 재생되자마자 상당히 차이 나는 음질임을 파악할 수 있었다. 하위 모델도 무척 좋았는데 최상급기는 역시 달랐다. 이 정도면 더 비용을 투자해 F400을 구입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렉코드 오디오의 F400은 LP를 턴테이블에 얹고 버튼을 스타트 쪽으로 밀면 플래터가 돌아가면서 톤암이 움직여 LP에 카트리지가 올라가면서 음악이 재생되는 풀 오토매틱 턴테이블의 편리함은 그대로지만 동사의 하위 제품들보다 확실히 음질은 더욱 좋아졌고 F300과 가격 차이도 크지 않다. 고음질과 편리함 모두 누리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턴테이블이다. 




수입원 (주)다미노 (02)719-5757

가격 123만원   구성 벨트 드라이브, 풀 오토매틱   속도 33, 45, 78RPM   

와우 & 플러터 0.06%   플래터 알루미늄   톤암 8.3인치   

카트리지 오토폰 2M 레드   크기(WHD) 43×13×36.5cm   무게 6.3kg